Recent Posts
관리 메뉴

cloudspotter

아이슬란드 찬송가 한 곡 본문

음악

아이슬란드 찬송가 한 곡

단 단 2022. 6. 30. 10:18

 

 

아이슬란드 수도 레이캬비크의 하틀그림스키르캬Hallgrimskirkja2022년 5월.

더가까이 님의 여행기에서.

 

 

 

6월의 음악으로는 나라 이름에 '얼음'이 들어있는 아이슬란드의 찬송가를 한 곡 걸어 봅니다. 13세기 중세 아이슬란드의 찬송시hymn에 700년이 지나 아이슬란드 작곡가Þorkell Sigurbjörnsson, 1938-2013가 새로 곡을 붙였습니다. 대개의 찬송가가 그렇듯 가사 첫 줄'Heyr himna smiður'이 곡 제목이 됩니다. 

 

3절로 되어 있으며 가사는 다음과 같습니다. 맨 앞 열은 중세 아이슬란드어, 두 번째 열은 19세기 아이슬란드어, 세 번째 열은 뜻을 살린 영어 번역, 마지막 열은 뜻을 살리면서 찬송시 원작의 운율metre '5.5.5.5.5.5.5.5'까지 고려한 영어 번역입니다.  

 

 

 

 

 

 

 

 wikipedia      

 

 

영국의 무반주 중창단인 <VOCES8>의 ☞ 흠 없고 티 없는 매끄러운 연주도 좋지만 저는 원어민인 아이슬란드 대학생들이 더 어린 목소리로 감정을 실어 부르는 아래의 연주가 훨씬 아름답네요. 한숨.

 

1973년에 작곡된 곡이지만 옛 음계mode의 사용과 상투적 음형의 종지cadence 등 중세와 르네상스의 음악 어법에 많이 의존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선율선의 짧은 길이phrasing 및 형태, 잦은 전조modulation는 루터교 코랄chorale풍, 2도·7도·계류음suspension으로 불협화를 살짝 가미한 화성은 현대 영국풍, 연주 역시 컨티넨탈풍이 아닌 영국풍.

 

 

 

 

 

 

 

 

 

악보는 다음과 같습니다. 누리터에 돌아다니는 악보가 있긴 하지만 연락을 취하기 번거로워 다쓰베이더가 그냥 새로 그렸습니다. 악보를 그린 사람한테도 허락을 받아야 하거든요.

 

 

 

 

 

 

 

 

영국인들과 유럽인들은 자기 장례식 때 연주될 음악에 대해 생전에 언급을 해 두곤 합니다. 기독교 문화권이라서 신자가 아니어도 찬송가를 많이들 선택하곤 하죠. 이 곡도 아이슬란드인들의 장례식 때 자주 연주됩니다. 종류와 장르 불문, 가장 좋아하는 아이슬란드 음악을 꼽아 달라는 2018년도 설문에 아이슬란드 사람들이 1위로 꼽은 곡이기도 합니다.

 

저도 평균수명의 반을 넘겼으니 제 장례식 때 연주되었으면 하는 음악에 대해 슬슬 생각을 해봐야겠습니다. 한때 J. S. 바흐(1685-1750)의 <무반주 바이올린을 위한 파르티타 2번>(BWV 1004) 마지막 악장 ☞ D단조 '샤콘'이 인생의 역경과 환희의 감정을 잘 압축해 놓은 것 같아 알맞겠다고 여긴 적도 있는데(작품번호도 '천사'), 음악회장이 아닌 데서 듣기에는 길고 무거운 데다, 무반주 합창과 중창이 잘 발달된 영국에 살다 보니 천상의 소리로 부르는 찬송가가 더 '천국'스럽겠다는 쪽으로 생각이 기울게 되었습니다. 훌륭한 음악과 내 장례식 때 연주되었으면 하는 음악은 다를 수 있지요. 고심해서 골라 봐야겠습니다. 이 곡도 후보에 넣어야겠습니다.  

 

 

 

댓글 12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