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udspotter

헌터 부츠 hunter boots 본문

사연 있는 사물

헌터 부츠 hunter boots

단 단 2022. 8. 2. 19:34

 

 

 

'피할 수 없으면 견뎌라.'

혹은

'즐겨라.'

 

귀국한 해에 단단은 한국의 무시무시한 장마를 앞두고 비를 즐기기 위해 간지 나는 영국 장화를 샀었습니다. 

지금까지 잘 신고 있죠.

제가 대중교통이 지나치게 좋은 곳에 살아 차를 사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대중교통 타는 데까지 늘 걸어 다닙니다. 비 오는 날도 얄짤없이 걸어야 합니다.

 

영국에서는 비가 추적추적 내리거나, 부슬부슬 흩날리거나, 바람을 동반해 수평으로 내릴 때가 많아 사람들이 우산을 아예 쓰지 않고 다니기도 합니다. 장화도 비 때문에 신는 게 아니라 들판이나 공원, 시골길 산책을 위해 신고요. 질척이는 길이 많거든요. 특히 ☞ 글라스톤버리 뮤직 페스티벌 같은 '힙'한 행사에는 필수템입니다. 정원 일이나 텃밭 일 할 때 신기도 합니다. 

 

한국은 장마철과 여름철에 비가 퍼붓잖아요.

장화가 꼭 필요하고말고요.  

 

장화 덕에 단단이 비 오는 날 밖에서 얼마나 의젓해졌는지 모릅니다.

남들 빗물 고인 곳 피해 이리저리 갈팡질팡 안달복달 노심초사 할 때 단단은 초연히 갈길을 가..

지 않고 물 웅덩이만 골라 첨벙첨벙. 케케

 

한 방울도 맞을 일 없는 창밖의 비를 바라보는 것도 기분 좋지만

비 오는 날 장화 신고 밖에 나가 빗방울이 내는 각종 무늬들을 관찰하고 물 웅덩이에서 찰박거리는 소리 듣는 것은 더 행복하다는 걸 알려 드리고 싶어 글 써 봅니다. 장화 한 켤레 장만하셔서 비 오는 날 활기차게 걸어 보세요.

 

 

 

 

 

 

 

 

장떡 잔뜩 부쳐 늘어놓은 것 같은 형국.

(빗방울 파문 보고도 식욕이 돋다니 큰일이다.)

 

 

 

 

 

 

 

 

비탈길 아래에 서서 쉼없이 밀려 내려오는 역경 의연하게 맞이하기.

장화는 인생 수업에도 크나큰 도움이 된다.

(→ 생선가게 작업화가 뭐 이리 비싸냐는 영감 설득용 멘트)

 

 

 

영국 헌터 부츠를 구경해 보자 (뽐뿌)

 

 

 

 

댓글 13
  • 프로필사진 물소리 2022.08.03 16:46 단단님은 유체역학을 전공 하셔도 정말 재밌게 잘 하실 듯. 구름, 물, 눈.....
    눈 관련 자료는....
    예전에 눈을 만들어 (팥)빙수를 판매해 볼 상상을 했었는데 구체화 할 수도 있을 것 같아요. 회사 잘린 후에
  • 프로필사진 단 단 2022.08.08 20:02 신고 물소리 님,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전에 오셔서 덧글 달아 주신 적 있지요? 필명이 낯익어서요.

    유체역학. 내 전공도 근사하지만 남의 전공에도 멋진 게 참 많아요. 인문·사회학자들도 신기하고, 과학자 공학자들도, 생명 연구하는 분들도 신기.

    오, '눈꽃빙수'는 이름만 갖다 쓴 거지 실제로는 얼음인 거죠? 요즘 빙수는 빙질이 신기해요. 예전에는 얼음 갈아 연유와 우유를 뿌리더니 이제는 아예 우유를 얼리는 것 같더라고요.

    아니 왜 "회사 잘린 후에"라고 하십니까. 가오 있게 "회사 박차고 나온 후에"라고 하세요! ㅎㅎ
  • 프로필사진 희건 2022.08.03 18:16 비오는 날을 이렇게도 즐길수가 있네요 역시 단단님 ㅎㅎ
    저는 신발과 양말 젖는게 싫어 비가 너무 많이 오는 날은 슬리퍼를 신고 다녔었는데
    장화라는 좋은 솔루션이 있었군요
  • 프로필사진 단 단 2022.08.08 20:07 신고 어휴, 오늘도 비가 어찌나 많이 오는지, 저희 집 바깥 양반 밖에 나갔다가 신발이고 바지고 웃옷이고 홀딱 젖어 들어왔어요. 장화는 무좀 생길까 봐 못 신겠다고 고집을 저렇게 부리니 앞으로는 희건 님처럼 슬리퍼 신겨 내보내기로.
  • 프로필사진 더가까이 2022.08.04 01:48 신고 이야~~~~~ 비다~~~~비!!!!! (장떡 파문 ㅋㅋㅋㅋㅋ 요즘 너무 절식을 하셔서 많이 허기지신가 봅니다)

    미국도 우산 잘 쓰지 않더라고요. 덕분에 저희 아이들도 우산 쓰는 것 싫어합니다 ㅎㅎ
    아이슬란드 가면서 싸구려 생선가게 장화 장만한 것이 참 탁월한 선택이었어요. (간지나는 헌터 장화를 신고 일하는 생선가게가 있다니 @.@ 거기 어딥니꽈~~?)
    어릴때 신어보고 한 40년만에 신어본 건데 이번 겨울에는 제발 비가 풍족히 내려서 뒷산 산책할때 유용하게 재활용할 기회가 많기를 바라고 있네요.
    (감사한 비 많이 내리던 캘리포니아의 1월 https://youtu.be/guxI9dTdPnc )
  • 프로필사진 단 단 2022.08.08 20:18 신고 99일 동안 기우제 지낸 뒤 100일째 비를 본 사막민 같은 저 열렬한 반응! ㅋㅋㅋㅋㅋㅋ

    아.
    (잠깐 구글 세계 지도 보고 옴)
    사막에 걸쳐 있네. 사막 맞구나;;

    브리타니카 사전을 보니
    "From the rainy northern coast to the parched Colorado Desert in the south, and from the Mediterranean-like central and southern littoral to the volcanic plateau of the far northeast, California is a land of stunning physical contrasts."

    오오, 멋진 곳이에요. 멀리 여행 가실 필요 없이 캘리포니아만 다니시며 사진 찍으셔도 굉장하겠는걸요.

    키 큰 왕년의 춤 고수 롱다리 존잘 훈남께서 롱 레인 부츠 신으시니 간지 지대루.
    ('왕년의 춤 고수'와 '롱다리' 추가됨. 점점 길어짐;;)
    비야 ♬ 비야 ♬ 내려라 ♬♪ 샌프란시스코에, 키 큰 왕년의 춤 고수 롱다리 존잘 훈남 레인 부츠 또 신게~

    "요즘 너무 절식을 하셔서 많이 허기지신가 봅니다."
    (뜨끔) 저,저게... 던킨 가서 8월 '이달의 도넛' 사 오다 찍은 사진;;
    비 오는 날 아침 7시부터 도넛 사 갖고 돌아오는 돼지런함이라니;;
  • 프로필사진 더가까이 2022.08.09 00:10 신고 캘리포니아는 9개월이 건기인데다 지난 겨울에는 거의 비가 내리지 않아서 300일 넘는 기우제가 필요한 곳입니다 ㅎㅎ

    맞아요, LA에서 Las Vegas차로 가면, 유명한 Death Valley있는 커다란 Mojave (모하비) 사막 지대를 지나갑니다. 캘리포니아의 다양한 풍경을 보려면 열심히 차타고 돌아다녀야 하는데 저희 가족들이 모두 장거리 차 여행을 질색해서 못본 곳이 너무 많아요 ㅠㅠ 가족들 두고 혼자 다니는 것도 너무 자주할 수 없는 노릇이고...

    밤새 한끼도 못드시고 쫄쫄 굶으셨을테니 극도로 허기지셨을때가 맞네요. 고저~ 도넛과 베이글은~ 아침에 먹는게 제맛이라~요~~. 기럼~~!!
  • 프로필사진 더가까이 2022.08.09 03:36 신고 신문 보니 삼성동 코액스도 물난리라던데 계신 곳은 괜찮으신거죠?
  • 프로필사진 익명 2022.08.09 16:21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Ashley 2022.08.04 04:55 저는 몸에 물튀는걸 싫어해서 비오는날은 영 나가기조차도 꺼리는편이예요. (바닷가도 그저 바라보는 맛으로 가는..)다행히 뉴욕은 비가 와도 한두시간만에 그치는 정도라서 망정이지..장마는 생각만해도 +_+..제 남편은 반대로 비내리는날이 차분하다고 꽤 즐기는 편인데 말이죠. 코로나 이후로 다시 출근을 하면서 큰맘먹고 철벽방어를 위해 긴 장화를 샀는데 생각보다 너무 무거워서 나갔다 들어오니 마치 하체유산소를 한듯;; 십자군 다리에 철갑옷 입은듯;; 게다가 온다고 했던 비도 오지 않아서 낭패... 그이후로 안신고 있는데..저도 단단님처럼 짧은 장화를 살걸 그랬어요..
  • 프로필사진 단 단 2022.08.08 20:26 신고 애쉴리 님도 장화 갖고 계시다고요? 것두 캐간지 나는 롱으로요?
    십자군 다리의 철갑 ㅋㅋㅋㅋㅋㅋ 찰떡 비유입니다.
    하체 유산소 운동 한 것 같다는 말씀 뭔지 알 것 같아요.
    저는 저 짧은 거 신고 나서도 피로감 느끼는데 롱 부츠는 얼마나 힘들겠어요.
    롱 부츠는 영국처럼 날씨 선선하면서 비 자주 내리는 곳에나 적합하지 한국처럼 더울 때가 우기인 나라에서는 무거운 건 둘째치고 땀 차서 못 신어요. 짧은 장화가 최적템인 듯요. 저는 차 없는 뚜벅이라서 이 짧은 장화도 '오늘 비가 (충분히) 안 오면 뻘쭘해서 어쩌지?' 골백번 잰 뒤 신고 나가요. ㅋㅋ
  • 프로필사진 Arrebolada 2022.08.07 19:40 신고 단단님 저는 비 오는 날을 정말 좋아해요. 정확히는 비온 뒤에 촉촉하고 싸늘한 느낌을 정말 사랑합니다.ㅎㅎㅎ
    실내에서 구경하는 것도 나가서 비를 맞는 것도 좋아해요. 종종 비 오는 날 일부러 나가기도 합니다.
    비를 좋아해서 영국 여행 갔을 때 무척 기대했는데 날씨가 너무 좋아서 아쉬웠어요.(?)
    호스트 할머니께서 크레이지 웨더라고 이렇게 날씨가 계속 좋을 수 없다며 운이 정말 좋다고 하셨던 게 기억에 남네요. 'Joules'라는 브랜드의 레인부츠가 계속 눈에 밟혀서 비오면 핑계 삼아 사려 했는데 결국 비가 안 와서 못 샀어요.ㅋㅋㅋ
    한창 헌터 롱부츠가 유행했을 때 구매했었는데 신고 벗을 때마다 낑낑거렸던 기억이.......
    저는 작년에 구매한 바버 레인부츠와 함께 올해 즐겁게 장마와 태풍을 맞이합니다.
  • 프로필사진 단 단 2022.08.08 20:44 신고 비 오는 순간도 즐기지만 비 온 뒤에도 Arrebolada 님과 같은 이유로 좋아합니다. 한국은 먼지는 많은데 장마철과 여름을 제외하고는 비가 자주 오질 않아 건물이든 간판이든, 외부 시설물들이 꼬질거리잖아요. 비 오는 걸 보고 있으면 내 얼굴 씻고 있는 것처럼 시원해요.

    Arrebolada 님 덧글 다실 때마다 놀라는 게, 빵 가게든, 패션이든, 브랜드를 참 많이 아시는 것 같아요. 지금도 영국의 부츠 브랜드만 세 개를 언급하셨어요. +_+ 대체 뭐 하시는 분이길래. 보통 멋쟁이가 아닌 듯요. 바버도 레인 부츠를 내고 있었군요.

    현재 밖에 번개 번쩍번쩍 우르릉 꽝꽝. 이번 주 내내 비 많이 온다니 우리 장화 신고 즐겨요!
    ... 라고 외치려 보니, 이 추세로 일주일 내내 비 오면 물난리 나는 곳 속출할 수도.;;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