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udspotter

fifty shades of grey 본문

영국 이야기

fifty shades of grey

단 단 2022. 6. 26. 23:45

 

 

- 회색에 대하여 -

 

 

 

 

 

블친의 ☞ 아이슬란드 여행기에서 허락 받고 가져온 사진입니다. 

클릭해서 큰 사진으로 보세요.

 

왼쪽에 녹색 풀이 보이는 걸 보니 컬러 사진은 맞는데 이 한 장의 사진에 얼마나 다채로운 회색이 들어있는지 보십시오. 암회색, 진회색, 연회색, 은회색, 청회색cool grey, 적회색warm grey, 갈회색brown grey...

각 회색 안에서도 채도와 명도가 다르고요. 

너무 근사하지 않아요?

 

이제 장마가 시작되었죠.

비 오는 날의 회색빛 하늘, 우울해집니까?

 

제가 영국에 오래 살다 와서 회색을 즐길 줄 압니다. 영국과 가까워 기후가 비슷한 아이슬란드 사람들도 마찬가지일 텐데, 영국인들은 우리가 '우중충하다'라고 부정적으로 표현하는 하늘을 보고 "How many different shades of grey!" 하며 음미를 합니다. 그리고는 집에 콕 처박혀 집필 활동. 그래서 영국산 재미있는 이야기들이 많은 거지요. 화창한 날씨는 사람을 집 밖으로 끌어내고 차분한 날씨는 집에서 생각과 창작을 하게 합니다. 저는 비오는 날이 좋아요. 창밖이 조용해지거든요. 먼지 많은 한국은 지금보다 비가 훨씬 자주 와 줘야 합니다.

 

 

 

 

 

 

 

 

 

이 영화 포스터의 회색조 사진도 한참을 뜯어봅니다. 구도, 명암, 질감, 색감, 전부 마음에 듭니다. 그레인grain이 특히 멋진데, 이것 때문에 오히려 사진이 부드럽고 따뜻해 보여요. 

 

사진을 많이 찍긴 해도 흑백으로 찍어 보거나 이미 찍은 사진을 흑백으로 전환해 본 적은 없었는데, 얼마 전 블친께 사진 보정에 대해 배우다가 궁금해져 보정 프로그램Photoshop에서 흑백 사진과 관련한 옵션들을 살펴보았습니다. 이미 흑백 사진이 되었는데 그 안에서도 또 '색상'별로 회색의 강도와 뉘앙스를 조절해 완전히 다른 분위기의 사진으로 바꿀 수 있다는 사실에 놀랐었죠. 오묘한 흑백 사진의 세계. 심오한 회색빛 제국.

 

그런데...

이 살색 난무하는 영화를 아이맥스로 보라고? 

 

 

 

 

 

 

 

 

 

넷플릭스에 올라와 있길래 1편을 보았습니다.

 

여주인공은 뭐든 처음 겪는 거니 놀라고 얼떨떨해하기만 하면 되는데,

남주인공의 'character build-up'이 안 돼 몰입하기가 힘듭니다.

그가 왜 이런 도착 성향을 갖게 되었는지, 왜 이래야만 하는지

납득이 되지 않아 영화 끝날 때까지 머리 위에 물음표가 한 가득.

 

강렬한 감정이 동반된 강도 높은 성애 장면을 보고 싶은 분들은 차라리 <색,계>(2007)나 한 번 더 보세요. 명작이죠.

평소 하도 '하드코어'한 걸 봐서 그런지 저는 이 <Fifty Shades of Grey>(2015)가 영 싱겁고 매가리 없게 느껴집니다.

영국의 영화 평론가들은 SNS에서나 끄적거릴 만한 형편없는 원작 소설 가져다 영화로 이 정도 만들었으면 감독의 역량이 대단한 거라며 도리어 감독을 위로(?)하더군요. 

 

그래도 저더러 이 영화의 훌륭한 점 한 가지를 꼽으라면,

사진의 여주인공 좀 보세요.

제 가슴과 동급인 저토록 소박한 가슴으로 에로 영화의 주인공이 되었어요. 

세상이 바뀌고 있나 봅니다. 꺅, 희망 찹니다. 

 

 

영국의 기후가 영국인들의 미감에 미치는 영향 ② 화장품

 

 

 

댓글 11
  • 프로필사진 더가까이 2022.07.07 20:54 2022.06.27 01:31

    지금까지 이런 글은 없.었.다. 이거슨 생활의 단상인가? 일반 예술론인가? 영화 평론인가?

    단단님 같은 분들 덕에 흑백만 찍히는 라이카가 모노크롬을 출시하면서 칼라 디카보다 비싸게 받을 발상을 하나 봅니다 ㅎㅎ
    제가 아직 범접하지 못하는 영역이지만 흑백만이 주는 감성과 묘미가 정말 있지요.

    <Fifty Shades of Grey>를 <색계>와 같은 명작에 비하시다니 너무 하십니다 ㅋㅋㅋ
    원작 소설조차도 소장 가치가 없어 중고책 시장에 쏟아져 나오고, 영화는 3500개 이상의 스크린에 개봉되었던 역대 영화중 2주차에 가장 큰 매출 낙폭을 기록했고, Rotten Tomatoes에서 관객점수 41%에, 여주인공은 영화가 대대적인 혹평을 들으며 골든 라즈베리에서 최악의 여우주연상을 수상하였죠. 저 영화가 IMAX로 개봉 되었는지 몰랐네요. 발상이 참... ㅋㅋㅋ
  • 프로필사진 단 단 2022.07.07 20:55 신고 2022.06.30 06:40

    저도 잘 알아요. 제 글 엄청 산만하죠? 짧은 글에 주제가 막 서너 개. ㅋ
    이건 다 'uomo universale'를 지향하는 종합대학에서 'interdisciplinary approach' 훈련을 받아서 그런 거라고요. (박박)

    21세기에 흑백으로만 사진을 찍게 하는 바보 같은 사진기가 다 있다고요? @.@
    그런데 값도 비싸다고요?
    저는 훌륭한 사진기 힘에 빌붙어 별 노력 없이 찍기보다는 제 노력으로 잘 찍고 잘 보정해 근사한 사진을 만들어 내고 싶은걸요.
    처음부터 흑백으로 찍어도 보정 프로그램 통해 흑백 뉘앙스를 조절할 수 있을까요?
    그렇다면야.

    흑백 사진이 멋있다는 건 다들 알지만 제대로 잘 찍는 사람은 드문 것 같아요. 특히 암부가 그냥 시커멓기만 하고 식별도 안 되는 사진 천지. 아무 데나 대고 흑백으로 찍기만 하면 되는 게 아닌데. 환경도, 인물도, 흑백에 걸맞는 상황이 있는 것 같아요. 특히 인물은 옷도 흑백 사진에 어울리는 것으로 입고 있어야 하죠. 색이 절제되니 대신 질감이 부각돼 질감에 대한 고려도 더 해야 하고요. 사진 보자마자 이 사진은 흑백이 아닌 걸로는 상상도 못 하겠어, 소리가 나와야 제대로 찍은 흑백 사진.

    제가 잘못했습니다. 탕웨이한테 미안하네요.;; (탕웨이 나오는 신작 각자 보기로 해요!) 그래도 서양 여인들 중에도 저런 청순한 마스크의 여인이 다 있네, 소피 마르소 이후 오랜만이야, 하며 봤답니다. 배우들이 연기를 못 했다기보다는 내용이 너무 후져서 그런 거예요. 알몸까지 보이며 연기했는데 당사자들은 얼마나 착잡하겠어요.

    참, 얼마 전에 보셨다는 <폭풍의 언덕>은 2011년판 보신 거예요? 어떠셨어요? 저는 아주 재미있게 봤는데 평이 별로라서 의아. 저 그 영화 놓고 글 한번 써 볼게요.
  • 프로필사진 더가까이 2022.07.07 20:56 2022.06.30 11:18

    아뇨, 산만하지 않고 얼핏 전혀 접점이 없어 보이는 주제들을 너무 자연스럽게 연결해 주셔서, 마치 관광 가이드 따라가다보니 어느새 전혀 다른 3군데 지나온 느낌입니다. @.@

    라이카는 정말 역발상의 천재에요. 흑백 카메라 만들어 가격 올려, 뒷면 LCD 없애서 가격 올려... ㅋㅋㅋ 라이카 필카 쓰던 사람들에게는 상당한 인기를 모으는 것 같습니다.
    https://youtu.be/lwFIgHKpvw4

    맞아요. 흑색 사진은 암부 계조를 얼마나 잘 살리느냐가 핵심이라고들 하네요.

    탕웨이 신작 예고편 봤는데 잘 만든 것 같아요. 스트리밍에 언제 풀릴지...

    예 <폭풍의 언덕> 2011년 작 봤습니다. 등장인물 설명 자체가 전혀 없어서 소설 내용을 전혀 모르는 사람이면 조금 따라가기 힘든 어려움은 있지만, 장편소설을 2시간 내에 그 정도로 담아냈으면 굉장히 잘 만든 편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이 영화를 안좋게 평한 사람들의 상당수는 소설을 읽었어도 히스클리프와 캐서린의 일그러진 관계성때문에 혹평을 하지 않았을까 싶네요.
  • 프로필사진 희건 2022.07.07 20:57 2022.06.27 13:12

    여성분들의 일반 생각과 달리 남자들 중에는 의외로 큰 ㄱㅅ을 부담스러워 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저도 그 중 한명 ㅎㅎ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는 많이 아쉬운 영화 맞고 색계는 명작 맞습니다
    저도 종종 흑백사진 찍는데 분위기 잘 살리기 오히려 힘듭니다
    고수의 영역 임에는 틀림 없습니다
  • 프로필사진 단 단 2022.07.07 20:58 신고 2022.06.30 06:56

    큰 ㄱㅅ과 소박한 ㄱㅅ 사이에는 적당한 ㄱㅅ이란 것도 있지 말입니다. 큰 ㄱㅅ 부담스럽다는 말이 소박한 ㄱㅅ 좋아한다는 뜻은 아니거늘, 세련되고 노련한 젠틀멘들의 사회적·사교적 멘트에 속지 않습니다.

    아, 흑백 사진 찍으신다는 것 보니 희건 님도 한사진 하시는 분인가 봅니다.

    (두 신사분들이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를 이미 보고 알고 계셨다니. 허허...)
  • 프로필사진 희건 2022.07.10 00:24 2022.07.02 13:37

    사진에 있는 여주인공 정도면 아주 좋은데요? ㅎㅎ
  • 프로필사진 단 단 2022.07.10 00:25 신고 2022.07.04 05:35

    가,감사합니다. (뭔가 부끄)
  • 프로필사진 2022.07.07 20:58 2022.07.02 21:40

    그런데 저는 저 감독 좋아해요~ 노웨어 보이도 영상/음악이 참 좋았는데요.
    이 영화는 아쉽게도(!) 아직 안봤어요 ㅎㅎ
  • 프로필사진 단 단 2022.07.07 20:59 신고 2022.07.04 05:34

    제가 Kristin Scott Thomas 팬인데, 예고편 보니 재미있을 것 같아요!
    찾아서 보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Seleya 2022.07.13 12:52 신고 그레이 저 영화 원작 소설이 원래 <트와일라잇> 소설의 (못 쓴)팬픽이라 그렇습니다. ㅎㅎ
    남의 소설 캐릭터를 가져다가 배경, 이름 등등 세부설정만 조금 바꾼 게 성애묘사로;; 인기가 많아져서 영화화가 됐어요.
    원작을 이미 즐긴 사람들이야 다 알고 있으니 굳이 세밀하게 캐릭터 창조를 할 필요가 없어서 엉성하지요.
  • 프로필사진 단 단 2022.07.15 16:46 신고 안녕하세요, Seleya 님, 반갑습니다.
    "못 쓴 팬픽" ㅎㅎ
    아아, 그랬군요. 아는 사람들끼리만 아는. 배경 지식 알려 주셔서 감사합니다.
    다 보신 분들이 그래도 1편은 나은 거라고 하시네요.
    작가가 욕심을 부려 2, 3편부터는 영화 제작에 관여하기 시작, 더욱 폭망했다는. 큽.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