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udspotter

아이슬란드 찬송가 한 곡 본문

음악

아이슬란드 찬송가 한 곡

단 단 2022. 6. 30. 10:18

 

 

아이슬란드 수도 레이캬비크의 하틀그림스키르캬Hallgrimskirkja2022년 5월.

더가까이 님의 여행기에서.

 

 

 

6월의 음악으로는 나라 이름에 '얼음'이 들어있는 아이슬란드의 찬송가를 한 곡 걸어 봅니다. 13세기 중세 아이슬란드의 찬송시hymn에 700년이 지나 아이슬란드 작곡가Þorkell Sigurbjörnsson, 1938-2013가 새로 곡을 붙였습니다. 대개의 찬송가가 그렇듯 가사 첫 줄'Heyr himna smiður'이 곡 제목이 됩니다. 

 

3절로 되어 있으며 가사는 다음과 같습니다. 맨 앞 열은 중세 아이슬란드어, 두 번째 열은 19세기 아이슬란드어, 세 번째 열은 뜻을 살린 영어 번역, 마지막 열은 뜻을 살리면서 찬송시 원작의 운율metre '5.5.5.5.5.5.5.5'까지 고려한 영어 번역입니다.  

 

 

 

 

 

 

 

 wikipedia      

 

 

영국의 무반주 중창단인 <VOCES8>의 ☞ 흠 없고 티 없는 매끄러운 연주도 좋지만 저는 원어민인 아이슬란드 대학생들이 더 어린 목소리로 감정을 실어 부르는 아래의 연주가 훨씬 아름답네요. 한숨.

 

1973년에 작곡된 곡이지만 옛 음계mode의 사용과 상투적 음형의 종지cadence 등 중세와 르네상스의 음악 어법에 많이 의존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선율선의 짧은 길이phrasing 및 형태, 잦은 전조modulation는 루터교 코랄chorale풍, 2도·7도·계류음suspension으로 불협화를 살짝 가미한 화성은 현대 영국풍, 연주 역시 컨티넨탈풍이 아닌 영국풍.

 

 

 

 

 

 

 

 

 

악보는 다음과 같습니다. 누리터에 돌아다니는 악보가 있긴 하지만 연락을 취하기 번거로워 다쓰베이더가 그냥 새로 그렸습니다. 악보를 그린 사람한테도 허락을 받아야 하거든요.

 

 

 

 

 

 

 

 

영국인들과 유럽인들은 자기 장례식 때 연주될 음악에 대해 생전에 언급을 해 두곤 합니다. 기독교 문화권이라서 신자가 아니어도 찬송가를 많이들 선택하곤 하죠. 이 곡도 아이슬란드인들의 장례식 때 자주 연주됩니다. 종류와 장르 불문, 가장 좋아하는 아이슬란드 음악을 꼽아 달라는 2018년도 설문에 아이슬란드 사람들이 1위로 꼽은 곡이기도 합니다.

 

저도 평균수명의 반을 넘겼으니 제 장례식 때 연주되었으면 하는 음악에 대해 슬슬 생각을 해봐야겠습니다. 한때 J. S. 바흐(1685-1750)의 <무반주 바이올린을 위한 파르티타 2번>(BWV 1004) 마지막 악장 ☞ D단조 '샤콘'이 인생의 역경과 환희의 감정을 잘 압축해 놓은 것 같아 알맞겠다고 여긴 적도 있는데(작품번호도 '천사'), 음악회장이 아닌 데서 듣기에는 길고 무거운 데다, 무반주 합창과 중창이 잘 발달된 영국에 살다 보니 천상의 소리로 부르는 찬송가가 더 '천국'스럽겠다는 쪽으로 생각이 기울게 되었습니다. 훌륭한 음악과 내 장례식 때 연주되었으면 하는 음악은 다를 수 있지요. 고심해서 골라 봐야겠습니다. 이 곡도 후보에 넣어야겠습니다.  

 

 

 

댓글 12
  • 프로필사진 더가까이 2022.07.07 10:59 신고 제가 첫번째 댓글 인가요? 😁
    제2의 고향을 떠나 새로운 곳으로 이주해오신 단단님을 환영합니다. 정든 친구들과 교분하던 많은 댓글들을 남겨두고 이주하셔서 가슴은 많이 아프시겠습니다만, 부디 이곳에서 속히 많은 벗들을 사귀시어 잘 정착하시기를 기원합니다. 이삿짐들은 이미 깔끔하게 옮겨진것 같군요. 경황이 없으셨을텐데 인테리어도 벌써 잘 하셔서 참 좋습니다.
    다행히 다음 블로그 주소가 auto forwarding되어서 이전 벗들과의 연락이 끊길 염려는 없겠군요.
  • 프로필사진 단 단 2022.07.07 23:22 신고 더가까이 님이 이 블로그의 첫 번째 댓글자에, 첫 번째 구독자에, 첫 번째 공감자(아마도?)가 되셨습니다!
    빰빠라밤~ ♪♬♩ 펑! (불꽃) 펑! (샴페인)

    격려 감사합니다.
    보존해 둔 덧글들을 시험 삼아 요 밑에 옮겨 봤는데요,
    엔터 키 치고 나니 더가까이 님 글에 라이언 얼굴이 달려 데굴데굴. ㅋㅋㅋㅋㅋㅋ

    닉네임 옆에 더가까이 님의 프로필 사진이 제대로 뜬 걸 보니 이제야 티스토리 식구가 된 게 실감 납니다.
    넓은 새 집에 이사 온 기념으로 7월에도 맛있는 거 먹으러 다녀야겠어요. (→ 만날 먹을 궁리)

    티스토리 블로그 생활, 기대 됩니다. 많은 지도 편달 부탁 드립니다. (꾸벅)
  • 프로필사진 더가까이 2022.07.07 20:15 2022.07.04 08:46

    너무 너무 너무 좋은 찬송가 소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가사나 선율이나 설문조사에서 1위로 꼽힌 것이 놀랍지 않네요.

    올려주신 악보 보면서 두개 버전 한 10번씩 따라 불러보았는데요 VOCES8야 늘 믿고 듣는 완벽한 하모니고, 대학합창단은 녹음을 좀 제대로 해서 남성소리가 여성만큼 잘 들렸으면 정~~말 좋았겠다는 아쉬움이 들지만 너무 잘하는데요!! 특히 2절 후반부에 가사 맞춰서 밝고 힘차게 부르는 것이 참 좋습니다. 원어민의 장점이겠죠?

    (악보 그려주신 다쓰베이더님께 감사드립니다. 나중에 뵙게 되면 밥 한끼 대접하겠다고 전해주세요~ ^_^)
  • 프로필사진 단 단 2022.07.08 11:26 신고 소곤소곤, 더가까이 님이 교회 분들과 함께 부르실 수 있도록 가로 4천 픽셀 넘는 큰 악보로 올렸습니다.

    따라 부르실 줄 알았어요. 2절의 포르테 부분 좋아하실 줄 알았고요. 네, 원어민의 유리한 점이 여기에 있지요.

    들어 보니 아이슬란드어 모음에도 독일어의 움라우트 붙은 모음처럼 좁고 어둡게 소리 나는 것들이 있어 VOCES8이 모음 색채 '오쎈틱' 하게 내는 데는 한계가 있네요.

    소프라노 성부 가까운 데서 스마트폰 손에 들고 막 녹음한 거라서 성부 균형이 깨져서 들리고 잡음이 많죠.

    이 찬송가 참 좋지요? (더가까이 님의 공지글에 있는 찬송가가 생각 나요.)

    아이슬란드 여행기 올리실 동안 저도 관련 소재 찾아 소개하고 싶은데 잘 될지 모르겠습니다. ㅎㅎ 덕분에 아이슬란드에 여행 갔다 온 기분입니다. 사진 감사 드려요.
  • 프로필사진 블루제이 2022.07.07 20:17 2022.07.05 01:19

    음악도 감사드리는데 다쓰베이더님이 악보까지.. 단단님~~ 늘 감사드려요^^
    thee, thou 이런 단어는 아는 사람만 ..ㅋㅋ
    다음블로그가 티스토리로 통합한다고 합니다
    티스토리에서 단단님의 활약 더욱 기대하겠습니다 화이팅!!
  • 프로필사진 단 단 2022.07.08 11:32 신고 블루제이 님의 정보 덕분에 더 바빠지기 전 재빨리 이사 마쳤습니다.
    무한 감사 드려요~
  • 프로필사진 강마담 2022.07.07 20:19 2022.07.05 13:56

    자식도 없는데 누가 치러주려나 싶긴 하지만, 나의 장례식 때 연주했으면 하는 음악 혼자 종종 상상해 보곤 했는데, 저 말고도 그런 분이 또 계셨군요 ㅎㅎ 게다가 바흐 무반주 바이올린 파르티타 2번 마지막 악장 샤콘느를 고려하셨다니, 반가운 마음에 도저히 댓글을 달지 않고 지나갈 수가 없었어요... 그나저나 무더운 여름에 잘 지내고 계시죠? 영국 북쪽 날씨에 몸이 완전히 적응해 버렸는지, 요 며칠 아주 고통스럽습니다 흐흑-
  • 프로필사진 단 단 2022.07.08 11:40 신고 바흐 무반주 바이올린 파르티타 2번 마지막 악장 샤콘느 좋아하시는 분이 제 블로그에 왕림을!
    반갑습니다! (힘찬 악수)
    영국에 오래 살다 온 분들은 아마 자기 장례식 때 연주될 음악에 대해 한 번쯤은 생각해 봤을 걸요. ㅎㅎ
    한국은 장례식 때 고인이 즐겨 듣던 음악 듣는 관행이 없어 아쉬워요.
    무반주 찬송가 연주를 근사하게 들려줄 울림 좋은 건축물이 없는 것도요.

    한국 날씨, 인간을 그냥 찜통에 쪘다가 햇빛에 태웠다가 냉동고에 얼렸다가 꺼내서 바짝 말렸다가.
  • 프로필사진 강마담 2022.07.10 13:40 습관적으로 비밀글로 설정해 놓고는 비번 뭘로 했는지 그새 까먹어서 제가 단 댓글을 제가 볼 수 없게 된 1인;;; 크으-

    영국 살던 시절 cloud appreciation society 유료 회원 가입했었는데, 새 블로그 주소도 넘나 마음에 들어요. 앞으로도 종종 나타나 놀겠습니다 ㅎㅎ
  • 프로필사진 단 단 2022.07.11 01:32 신고 강마담 님, 제가 비밀글 해제했는데, 괜찮지요?
    새 집도 변함없이 찾아 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런데,
    구름감상협회 회원이 되셨다고요?
    이야~ 신난다! 구름 같이 즐겨요!
    구름감상협회 회원 신분이면 남들보다 구름을 좀 더 '정성껏' 보게 돼요. ㅎㅎ
  • 프로필사진 가필드 2022.07.13 13:48 저는... Eventide (Abide with me) 하고 Lux benigna (Lead, kindly light)를 틀고 싶습니다. 가사가 좋아서... 시간되실 때, 영국 찬송가도 알려주시면 좋겠어요. 한동안, hymn improvisation만 열심히 찾아서 들었더랬지요 단단님이 알려주셔서. ^^ 올려주신 아이슬란드 찬송가는 진짜 처음 들어보는데, 좋네요. 잘 지내시죠?
  • 프로필사진 단 단 2022.07.15 07:16 신고 꼽아 주신 두 곡이 영국 찬송가랍니다. 말씀하신 대로 가사 때문인지 영국인들도 장례식 때 많이들 선택해요. 한국 장로교회가 채택한 찬송가집에 영국 찬송가 수두룩 실려 있으니 제 허술한 답 기다리지 마시고 찬송가집 보시면 돼요. ㅋ Chorale과 hymn improvisation, 교회 오르간 연주자에게는 필수 곡목들이지요? 저도 좋아합니다.

    건강히 잘 계셨어요? 아프지 마세요. 주변에 아픈 사람 많아져서 슬픕니다. 저는 아직까지는 건강합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