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cloudspotter

할로윈 '클래식' 음악 본문

음악

할로윈 '클래식' 음악

단 단 2022. 10. 27. 19:22

 

 

 

 

강의실 가는 길에 노랗게 빨갛게 물든 낙엽들이 많이 떨어져 있길래 가장 예뻐 보이는 것으로 하나 주웠습니다.

느티나무 잎일까요?

 

 

 

 

 

 

 

 

 

그랜드 피아노 속을 들여다보신 적 있는지요.

하프처럼 생겼죠.

중음역과 고음역은 얇은 금속줄 세 개가 모여 한 음을 내고,

저음역은 현 길이를 마냥 늘릴 수 없어 얇은 금속줄 하나에 구리선을 친친 감아 굵게 만들어 낮은 소리를 냅니다.

 

 

 

 

 

 

 

 

 

공간을 아끼기 위해 얇은 줄과 굵은 줄을 두 단으로 나누어 교차시킵니다.

시각적으로도 근사하죠?

토끼 귀felt hammer head 쪽은 또 얼마나 정교하게 설계되어 있는지 모릅니다.

대단한 악기예요. 악기의 왕은 피아노라고 늘 생각합니다.

(대학 졸업하고 피아노 조율 배워 둠. 집에 장비 다 있음.)

 

 

 

 

 

 

 

 

 

현들이 가하는 엄청난 장력을 견뎌내는 장한 금속 프레임.

 

 

 

 

 

 

 

[1분 9초부터 음악이 시작됩니다.]

 

 

할로윈 데이도 다가오겠다, 마침 수업 진도가 '확장된 악기 주법extended technique' 시간에 다다라 미국 캘리포니아 태생 작곡가 헨리 카웰(Henry Cowell, 1897-1965)의 음악을 실습해 보았습니다. 제목이 'The Banshee for Piano'가 아니라 'The Banshee for Piano Strings'라는 사실에 주목하십시오. 피아노 의자에 앉아 건반을 치는 게 아니라 그랜드 피아노의 쏙 들어간 허리 부분에 서서 피아노 속 현string 표면을 손가락으로 훑거나 손톱으로 긁는 겁니다. 기타처럼 뜯기도 하고요. 곡 제목의 '밴쉬'는 울음소리로 죽을 사람이 있다는 걸 알려 준다는 아일랜드의 전설 속 여자 유령을 가리킵니다.

 

 

 

 

 

 

 

 

 

연주 지시사항과 악보는 이렇습니다.

 

음향 효과 끝내주죠?

늘 보던 피아노에서 이런 소리가 난다니 놀랍지 않습니까.

신기하고 재미있어 대학원생들하고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실습합니다. 

작은 크기의 그랜드 피아노 한 대만 있으면 공포 영화나 공상과학 영화용 음악을 뚝딱 만들 수 있죠.

음악에서 파격적이고 과격한radical 작업들은 클래식 음악 쪽 작곡가들이 이미 다 했다고 제가 여러 번 말씀 드렸어요. 

그래서 헤비 메탈도 저는 자장가처럼 들을 수 있습니다.

 

 

 

 

 

 

 

 

 

이번에는 연주영상으로 걸어 봅니다. 

전체적인 음향과 표현 및 녹음은 위 악보영상의 것이 더 낫습니다.

(이 곡의 연주를 위해서는 저음부 현 구획 문제로 작은 크기의 그랜드 피아노를 써야 합니다.)

 

 

 

 

 

 

 

 

 

건반을 쓰는 일반conventional 연주법보다 훨씬 더 섬세한 터치와 노하우가 요구돼 이런 작품들도 '좋은' 소리를 내기 위해서는 연습을 많이 해야 합니다. 

 

 

 

 

 

 

 

 

 

진지하게 연주중인 학구적이고 예쁜 우리 학생.

누군가 피아노 건반 앞에 앉아 울림 페달을 계속 밟고 있어야 해 제가 이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페달을 밟아 현의 울림을 막는 펠트 천damper을 들어올려 주어야만 현이 자유롭게 진동할 수 있거든요.

(이 손 모양은 마치 좀비가 관 뚜껑을 긁어 대는 것 같습니다.)

 

이런 실험음악experimental music들의 목적은, 인류에게 명곡 레퍼토리를 보태 주는 데 있다기보다는 사고를 확장시키는 데 있습니다. 예쁜 소리, 고운 소리만이 음악의 재료가 아니라는 거지요. 백년 전인 1925년에 쓰인 이 곡은 이제 고전이 되었고 명곡의 반열에 올라 서양음악사 교재에서도 소개가 되긴 하지만요.

 

음악 들으며 오싹한 저녁 보내시길 바랍니다.

 

 

 

댓글 6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