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udspotter

남양주시 왈츠와 닥터만 본문

한식과 세계 음식

남양주시 왈츠와 닥터만

단 단 2022. 6. 12. 02:34

 

 

 

친구들과 교외로 나가 생일밥을 먹었습니다. 

지도 오른쪽에서 파란색 'A' 표시를 찾아보세요.

팔당호 북한강쪽 상류에 있는, 경관이 훌륭한 집입니다.

한 18년 만에 간 것 같아요.

제가 20대 때부터 다니던 집인데 아직도 영업을 하고 있어 코 끝이 찡했습니다.

그간 어떻게 버텼는지 모르겠어요.

 

 

 

 

 

 

 

 

레스토랑, 커피하우스, 커피 박물관, 커피 교육, 소규모 음악회를 하는 '복합문화공간'입니다. 

상호가 "왈츠와 닥터만"이라고 해서 저는 사장님이 오스트리아나 독일쪽에서 유학하고 오신 분인 줄 알았습니다.

이 집의 사연은 이렇습니다.

시간의 켜가 있는 커피집, 왈츠와 닥터만 

 

 

 

 

 

 

 

 

본관 1층은 이렇고요,

 

 

 

 

 

 

 

 

본관 입구의 커피 준비하는 곳은 이런데, 크게 띄워서 찻잔과 커피잔 구경해 보세요. 영국 것이 많네요. 우리 권여사님도 찻잔과 커피잔을 이만큼 갖고 계시고, 저는 여기에 있는 것의 한 서너 배쯤 갖고 있습니다. 두 모녀가 살림을 합치면 대단할 겁니다.  

 

 

 

 

 

 

 

 

본관 1층에 붙어 있는 별관. 

여기서 밥을 먹었습니다. 

창문으로 팔당호가 바로 보여 아주 좋습니다. 

 

 

 

 

 

 

 

 

혹시 사장님이 그리신 걸까요?

 

 

 

 

 

 

 

 

 

식탁마다 빳빳하게 풀 먹여 잘 다린 고급 식탁보를 2중으로 깔았습니다.

분홍색 천으로 된 플레이스매트placemat 양쪽으로는 플랫웨어flatware, cutlery를 막 예닐곱 개씩 배치하고요.

좋은 의미로 'old-fashioned'한 곳입니다.  

물이 옆에 있으니 마치 유람선에서 식사하는 것 같죠.

 

 

 

 

 

 

 

 

런치 코스 3인.

전형적인 '양식집' 메뉴죠?

'올드 패션드'하다고 했잖아요. 맛만 좋으면 되지요.  

 

참고로, 이 집은 커피 한 잔 값이 15,000원, 20,000원, 이렇습니다.

식사에는 커피가 포함돼 있고요.

이 넓은 실내 공간과 바깥 공간을 유지하려면 충분히 납득할 수 있는 가격입니다.

 

 

 

 

 

 

 

 

전식starter으로 레몬 소스가 곁들여진 가리비와 새우. 

반 갈라 튀김옷 입혀 튀긴 가리비 두 쪽과 중새우 두 마리.

 

맛 괜찮았습니다.

친구들과 모처럼 즐거운 시간 보내고 있는 중이니 까탈 부리지 않겠습니다. 

 

그릇 - <Villeroy & Boch> 'Manufacture Rock Blanc'

 

 

 

 

 

 

 

 

직접 구웠다는 브리오쉬와 타임thyme으로 맛낸 버터.

 

집에 와서 보니 브로콜리 크림 수프는 사진을 안 찍었는데, 

사진 꼼꼼히 찍는 단단이 왜 빼먹었을까요? 저도 궁금한데, 

아마 주방에서 저희 식탁으로 오는 동안 흔들려 그릇 가장자리에 수프 잔상이 지저분하게 남았던 모양입니다.  

그릇이 후지거나 예쁘게 담기지 않은 음식은 제 손이 본능적으로 촬영을 기피하나 봅니다.

 

그릇 - <Portmeirion> 'Botanic Garden'

 

 

 

 

 

 

 

 

식초와 식용유 바탕의 드레싱vinaigrette을 끼얹은 샐러드.

 

양은 많지 않지만 들어간 채소 종류가 하도 다양해 다같이 칭찬했습니다.

레드 페퍼, 토마토, 콜리플라워, 비트, 아보카도, 래디쉬, 적근대잎, 프리제frisée, 한국에서는 '비타민'이라 불리는 다채tatsoi, 라디끼오radicchio, 사과 등이 담겼었죠.

 

 

 

 

 

 

 

 

본식 (1) - 안심 스테이크와 왕새우. 

 

동그랗고 까만 건 영국식 블랙 푸딩인 줄 알고 몹시 놀라며 반가워했다가 

고기 데울 수 있도록 뜨겁게 달군 돌을 같이 올려 놓았다는 설명 듣고 실망.

먹지도 못 하는 걸로 자리만 차지하게 했어요. 

양식은 주문 시 선호하는 고기 익힘 정도를 미리 묻기 때문에 그냥 뜨겁게 데워 놓은 그릇을 쓰면 됩니다.

 

그릇 - <Lenox> 'Eternal Gold Banded Ivory' 

 

날렵한 선의 새하얗고 깔끔한 최신 디너 플레이트들도 좋아하지만

미국 <레녹스> 사의 2중 금테 두른 이 '올드 패션드'한 디너 플레이트는 또 예스러우면서도 우아하고 음식을 따뜻하게 보이게 해 제가 좋아합니다.  

 

 

 

 

 

 

 

 

본식 (2) - 레몬버터 등심 스테이크.

 

방울토마토 밑으로는 매쉬트 포테이토, 뒤로는 새송이편 구운 것. 

맛은 괜찮았는데 고기가 좀 질겼다고 합니다.

'레어'도 상관 없으니 주방에서 알아서 먹기 좋게 익혀 달라고 일임했는데요.

 

 

 

 

 

 

 

 

본식 (3) - 적은 양을 먹되 고칼로리 음식을 즐기는 저는 오일 파스타.

 

오일 양만 최소 4큰술, 600kcal는 되지 않나 싶은데, 

기름 만세, 얼마나 맛있는데요. 

새로 빻은 굵은 후추도 향이 생생하면서 일품이었습니다.

 

그릇 - <Villeroy & Boch> 'New Wave'

 

 

 

 

 

 

 

 

 

망고 농축 시럽을 끼얹은 아이스크림.

 

그릇 - <Emile Henry> 

 

 

 

 

 

 

 

 

농도를 다 다르게 주문한 커피. 

[진하게 - 보통 - 연하게]

 

그릇 - 왼쪽부터

<Villeroy & Boch> 'Old Luxembourg'

<Royal Albert> 'Enchantment'

<Noritake> 'Blue Sorrentino'

 

저희 집에 있는 그릇들이라서 이름을 압니다.

이날 모인 셋 다 그릇 덕후이기도 하고요.

 

 

 

 

 

 

 

 

밥 먹고, 수다 떨고, 앞마당 산책에 나섭니다.

 

 

 

 

 

 

 

 

주차장에서 본 팔당호와 구름.

(제 차 아닙니다.)

 

 

 

 

 

 

 

 

식탁에 앉아 다음 코스 음식 기다리면서 찍었던 창밖 사진.

크게 띄워서 보세요.

오전에 비가 잠깐 왔다 그쳐 시계가 맑았습니다.

날씨도 좋고, 오랜만에 탁 트인 곳 보아 숨통도 트이고, 생일이라고 친구들 만나 맛있는 음식 먹고.

이날 자알 놀았습니다.

 

 

왈츠와 닥터만 커피박물관 관람기

 

 

 

댓글 9
  • 프로필사진 더가까이 2022.07.07 21:14 2022.06.15 00:18

    남양주에 근사한 카페와 음식점들이 많은가봐요. 저는 한국 갔을때 친구들이 데리고 가줘서 <사각하늘>이라는 스키야키집에 다녀온 적이 있습니다. (일본인 주방장 남편, 한국인 부인) https://blog.naver.com/siehyun/221117504413

    닥터만이 뭔가 찾아보니, 주인장 존함이신듯 하군요. 자체 브랜드 커피도 있네요. http://dmci.kr/ 커피에 목숨 거신 분 같으니, 커피와 장소 유지는 잘 될것 같고 음식 퀄리티와 서비스만 잘 유지하면 100년 갈 수도 있겠어요. 단단님 댁 근처에 있던 Bear House는 폐점했나 보더라고요. 안타까와라~

    음식이 군더더기 없이 깔끔하고 좋아보이네요. 달군 돌 올려놓은 것은 일본에서 쓰는 방식입니다. 옆에 볶은 소금 놓은 것도 그렇고. 레어에 가깝게 내어 놓으면서 원하면 더 익혀 먹으라고 주더군요.

    댁에 찻잔과 커피잔이 저기의 몇배가 있다고요? (꽈당~~) 지대갑후시네요 @.@ 그릇 회사를 다 적으셨길래 하나하나 들춰보셨나했는데, 덕후분들은 척 보면 아시는구나 (신기 방기)
  • 프로필사진 단 단 2022.07.07 21:15 신고 2022.06.19 23:05

    이야, 스키야키 음식우표 소개하려면 저 스키야키 집들도 부지런히 다녀봐야 하는데! 그런데 신발 벗고 들어가 앉아서 먹는 집, 발 저려서 저는 절대 못 가요. 좌식 생활을 해본 적이 없어 다리와 허리를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어요. ㅋ (다리 긴 더가까이 님께는 더욱 헬이겠구나;;)

    검색의 제왕 더가까이 님. >_< 미국에 계신 분이 어째 한국에 살면서 왈츠와 닥터만 다녀온 저도 모르는 정보를 주십니까. 누리집 가서 찬찬히 살펴본 뒤 스무 가지 맛의 드립백 주문했네요. 전에도 말씀 드렸지만 우리 면식범님, 수감되면 인메이트들 사이에서 물건 뭐든 구해 주고 정보 뭐든 알려 주는 능력자로 인기 짱일 듯요. ㅋㅋㅋㅋㅋㅋ

    네, 푸드 코트 같은 데서 일식집 지날 때 함박스테이크나 고기를 돌판에 올려 지지는 사람 많이 봤어요. 양식은 주문할 때 선호하는 고기 익힘 정도를 묻고 그릇을 뜨겁게 데워 내기 때문에 필요 없어 보여요. 고기 데우는 동안 대신 구운 채소들은 더 식잖아요. 일식집이든 양식집이든 소금 종류별로 내는 것도 한국에서 요즘 유행이에요. 마트나 식료품점에 전세계 힙하다는 소금 다 들어와 있어요.

    한국에서 이 많은 양의 외국 찻잔을 사 모으려면 돈이 많이 들지만 영국에는 채리티 숍이든 수퍼마켓이든 벼룩시장이든 이베이든 널린 게 찻잔이라서 막 5천원, 7천원, 1만원에 빈티지 찻잔 한 조를 살 수 있고 그렇답니다. 이때다 하고 잔뜩 모아 온 영국 유학생 단단, 잘했군 잘했어, 아암 잘했고 말고. 지대갑후인 척 해야지. (대신 수천 점의 그릇 손수 포장해서 해외 이사하느라 죽는 줄;; 그래서 귀국하자마자 대상포진 걸렸었어요. ㅠㅠ)
  • 프로필사진 더가까이 2022.07.07 21:15 2022.06.19 23:29

    어렴풋한 기억으로 <사각하늘>도 한국식 방석깔고 앉는 자리와 일본식 테이블 아래 파져서 발 내리고 앉는 자리가 있었던 것 같습니다.

    대상포진 절대 재발하지 마시기 바래요!! 재미있는 책/만화책/영화 있어도 꼬옥 충분히 주무시고요.
  • 프로필사진 희건 2022.07.07 21:16 2022.06.15 14:54

    이 집이 아직도 건재하군요
    강변 따라 하남과 남양주에 넓은 식음료집들이 많아 사람들이 많이 다니곤 하죠
    제 눈에도 알리오 올리오가 가장 맛있어 보입니다
    엑설런트 초이스 하신듯 합니다 ㅎㅎ
  • 프로필사진 단 단 2022.07.07 21:17 신고 2022.06.19 23:16

    아, 가보신 적이 있군요.
    네, 하남과 남양주 한강변에 규모 큰 카페와 음식점 많지요.
    아파트와 편의시설도 많이 들어서고, 별천지가 되었습니다.
    파스타는 토마토 베이스든, 기름 베이스든, 크림 베이스든, 다 맛있지만
    알리오 올리오 계통이 제 입맛에는 최고.
  • 프로필사진 donut 2022.07.07 21:16 2022.06.15 19:59

    단단님 차 인줄 알았어요(사진 보자마자 '오홋, 역시~!' 했는데 ㅎㅎ)

    풍경사진도 멋지게 잘 찍으시네요. 좋은 사진 감사합니다. ^^
  • 프로필사진 단 단 2022.07.07 21:17 신고 2022.06.19 23:19

    아유, 저런 비싼 차는 누가 거저 줘도 저는 보험료와 자동차세와 수리비가 감당 안 돼 못 몰아요.

    풍경 사진 마음에 드세요? 제가 한 일은 아무것도 없고 그냥 아이폰으로 창밖에 대고
    'point and shoot'만 한 건데요, 마침 그 순간에 자전거 탄 분이 딱 좋은 위치에서 제 사진에 박혀 주신 거 있죠. 어찌나 신나던지. ㅋ
  • 프로필사진 하양이 2022.07.07 21:17 2022.06.16 09:21

    기름 만세, 탄수화물 만세, 둘을 합친건 만만세. ㅋㅋ
    그릇 이름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도 가볼까 싶어서 다른 블로그 글들도 찾아봤는데 단단님 사진이 제일 조아요. 리뷰 감사합니다.
    아직 6월이 반밖에 안지난게 얼마나 다행인지요. ㅋㅋ
    생신 축하드리고요 더 노시면서 글 또 올려주세요.
  • 프로필사진 단 단 2022.07.07 21:18 신고 2022.06.19 23:22

    그릇 덕후 님도 어디 가서 근사한 그릇 보시면 저한테 와서 알려 주셔야 합니다.

    사진 좋아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제대로 된 사진기도 아닌 아이폰 사진인걸요,라고 겸손을 부리려고 보니 요즘 아이폰 성능 참 놀라울 정도로 좋아졌네요. 어두운 데서 이 정도 품질로 찍어 주다니 고맙기 짝이 없는 물건입니다.

    6월 한달 동안 열심히 놀아 보겠습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