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cloudspotter

[음식우표] 싱가포르 + 마카오 2008 - 싱가포르의 일상 음식들 ② 하이난 치킨 라이스 본문

음식우표

[음식우표] 싱가포르 + 마카오 2008 - 싱가포르의 일상 음식들 ② 하이난 치킨 라이스

단 단 2014. 11. 1. 13:30

 

 

 

 싱가포르-마카오 2008년 공동 발행 우표.

위쪽의 우표들은 마카오, 아래쪽은 싱가포르.

 

 

 

 

 

 

 

 

전체 80×60mm, 우표 한 장 40×30mm.
(클릭하면 큰 사진이 뜹니다.)

 

 


싱가포르 음식 소개 계속 이어집니다. 우표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로띠 쁘라따 Roti Prata [인도계]

하이난 치킨 라이스 Hainanese Chicken Rice [중국계] (해남)

사테이 Satay [말레이계]

락사 Laksa [말레이+중국계]

 

 

 

 

 

 

 

 

중국 해남Hainan 사람들이 싱가포르에 안겨 주었다는 치킨 라이스.

 



오늘은 해남식 치킨 라이스를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동남아시아의 음식 우표들을 주욱 살피면서 음식들에 대해 두루 알아보니, 이 나라에서 먹는 음식이 저 나라에서도 보이고, 이름도 같거나 비슷한 경우가 많습니다. 모두 쌀을 주식으로 삼는 나라이니 밥요리가 없을 수가 없는데, 밥요리도 주변 몇 개국이 같은 걸 공유하는 경우가 많아요. 그래도 각 나라별로 그 나라 대표 밥요리라 꼽을 수 있을 만큼 특별히 더 애착을 보이는 것들이 있기는 합니다. 말레이시아에서는 ☞ 나시 르막을 꼽고, 인도네시아에서는 볶음밥인 나시 고렝을, 싱가포르에서는 하이나니즈 치킨 라이스를 국민 밥요리로 꼽고 있네요. 우표에 치킨 라이스 사진이 떠억 박혀 있는 것 좀 보세요.

 

각자 자기 것을 하나씩 차지하고 있긴 하지만 이 세 쌀요리는 세 나라에서 모두 볼 수 있고, 태국 등 주변 국가들에서도 볼 수가 있습니다. 한·중·일 동북아 3국처럼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인도네시아도 서로 아주 잘 지내는 사이는 아니라는데, 그래도 식문화만 놓고 보면 한국과 그 이웃들보다는 이들이 좀 더 긴밀하게 연결돼 있는 것 같긴 합니다. 이들 3국이 모두 말레이계, 인도계, 중국계 문화권을 갖고 있다는 것이 그 원인 중 하나일 듯합니다. 거리상으로도 좀 더 가깝게 붙어 있으니 공유할 수 있는 식재료도 많겠고요.

 

이 하이나니즈 치킨 라이스에 대해서도 자료 찾고 열심히 공부를 한 뒤 글을 쓰려고 했으나 이미 훌륭한 글이 있어서 오늘은 그걸로 대체하기로 했습니다. 하이나니즈 치킨 라이스의 본고장 싱가포르에 사시는 블로그 이웃께서 이야기를 아주 잘 풀어 주셨습니다. 말레이시아 우표 글 쓰느라 요 며칠간 고생을 많이 했으니 오늘은 저도 좀 편하게 글 하나 완성하렵니다. 날로 먹습니다. 치킨 라이스 - 싱가포르 대표 음식

 

 

 

 

 

 

 

 



혹 집에서도 만들어 먹을 수 있지 않을까 일말의 희망을 갖고 집에 있는 동남아시아 요리책을 꺼내 펼쳐보았으나, 역시 그 아우라가 본고장 것만 못합니다. 일견 단순한 듯하나 깊은 내공이 엿보이는 그 부들부들한 닭고기 질감이 안 느껴진단 말이죠. 싱가포르의 것은 맛있어 보이는 닭껍질이 붙어 있는데 여긴 그냥 적당히 삶은 살코기만 있어요.

 

 

 

 

 

 

 

 

 

가정에서 해먹을 수 있도록 변화를 준 간단 조리법이라고 하지만 어휴, 이것두 만만찮게 번거롭습니다. 밥도 맨밥이 아니라 닭기름으로 쌀알을 먼저 볶아 코팅을 해준 뒤 닭 삶았던 육수를 부어 밥을 지어야 합니다. 남은 닭육수로 국도 만들어 내야 하고, 양념장도 따로 만들어야 하고요.

 

 

 

 

 

 

 



부록에 실린 양념장 제조법.


에잇, 다 귀찮다, 그냥 여행 가서 사 먹고 오는 게 상책이다. 대량으로 장시간 끓여 만드는 영업집 육수 맛을 집에서 어떻게 따라잡아. 현지인들도 다 나가서 사 먹는다잖나. 오톨도톨 허연 생닭 만지는 것두 징그러.

 

 

 

 

 

 

 

 

한국인들이 많이 찾는 치킨 라이스 전문점 <분통키>.

해남식이 아니라 광동식 치킨 라이스라고 한다.

 

 

 

댓글 2
댓글쓰기 폼